지난해 중소기업 대출금리 평균 5.34%…11년 만에 최고치 기록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2.12 11:00

금리 5% 이상 대출 비중 61%…2년 전보다 20배↑

5대 은행 가계대출 지난달 2조원 넘게 증가

▲서울의 한 은행 대출 창구 앞. 연합뉴스

지난해 예금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리가 5%를 넘어 11년 만에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예금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평균 5.34%로 2012년(5.66%)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2년 이후 하향 곡선을 꾸준히 그리던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2020년에는 2.97%까지 하락했다.


그러나 2021년 2.98%로 소폭 올랐고 2022년 4.44%로 급등한 데 이어 지난해 5%마저 넘어섰다.


중소기업들은 금리가 급격히 올라 대출이 어려워지고 이자 부담은 커졌다. 이에 한계 상황에 달하는 업체가 속출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다.




지난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중소기업 대출 중 금리가 5% 이상인 비중이 61.1%에 달했다. 이 비중은 2021년만 해도 3.0%에 그쳤고 2022년에도 28.7%였으나 2년 만에 20배로 커진 것이다.


지난해 12월 말 중소기업 은행 대출 잔액은 999조9천억원이다. 그해 11월 말 1003조8000억원으로 사상 처음 1000조원을 돌파했다가 중소기업의 연말 대출 상환 등으로 소폭 줄었다.




중소기업의 금융 부담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준금리 인하 시점은 하반기로 시장 기대보다 늦어지는 분위기다. 고금리 부담이 누적되면서 한계 상황에 몰리는 중소기업이 발생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당분간 고금리 상태가 지속되며 2분기 이후 고전하는 중소기업이 늘어날 수 있는 만큼 상황을 지켜봐야 하고 금융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지원대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수현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