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위기 맞어?...현대기아차, 美서 잘 팔리는 비결은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5.29 11:01

美 전기차 판매량 전반적 둔화속
현대·기아차 60% 판매 성장

테슬라·GM·폭스바겐 고군분투
“소비자, 주행거리 짧고 충전속도 느린차 외면”

5

▲현대차 아이오닉5(사진=현대차그룹)

세계 주요 자동차시장인 미국에서 전기자동차 판매량 둔화가 지속되자 전기차 시장을 둘러싼 우려가 짙어지고 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주요 글로벌 완성차 업체별로 살펴보면 판매량은 오히려 고공행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러한 흐름에 힘입어 전기차 시장의 2차 성장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29일 자동차시장 조사업체 콕스오토모티브에 따르면 올 1분기 미국에서 전기차 판매량이 작년 동기대비 2.6% 증가, 전분기 대비 15.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3년 1분기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46.4%, 2022년 4분기 대비 15.4% 급증한 것과 비교하면 미국 전기차 시장이 크게 식은 상황이다.


그러나 자동차 업체별 판매량을 살펴보면 이야기가 다르다. 미국 주요 10대 완성차업체 중 6곳에서는 올 1분기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50%를 뛰어넘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경우 각각 57.1%, 62.8%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제네시스 GV70 전기차 판매량이 무려 822.2% 급증해 콕스오토모티브가 집계한 모든 전기차 모델 중 가장 큰 폭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아이오닉5와 기아EV6의 판매량도 각각 18.9%, 19.7% 증가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또 전기차 전문매체 인사이드이브이스에 따르면 지난달 기아자동차의 글로벌 판매량이 전년 동월대비 9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테슬라,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등은 올 1분기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각각 13.3%, 20.5%, 12.2% 하락했다.


China Tesla

▲테슬라 전기차(사진=AP/연합)

이를 두고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전기차 시장 둔화는 일시적인 현상일 수도 있다"며 “테슬라는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완성차업에서 전기차 판매는 여전히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콕스오토모티브의 스타페나 발데즈 스트리티 이사는 “전기차 시장에 펼쳐지는 양면의 이야기"라며 “소비자들이 일부 브랜드에 기록적인 수준으로 눈길을 돌리는 동시에 주행거리가 짧고 충전속도가 느리면서 비싼 전기차들을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시적인 현상이지만 일부 업체들이 새로운 모델을 출시하는 시기를 늦추고 있는 점도 전기차 시장이 둔화됐다는 인식을 강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브랜드마다 속도가 다르지만 수요 성장은 여전히 목격되고 있다"며 “테슬라는 새로운 모델이 전무하고 포드 파이프라인도 적지만 현대, BMW, 기아, 캐딜락 등은 눈에 띄는 정도로 발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전기차 업체들이 현대차처럼 저렴한 전기차를 대량생산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진단도 나왔다.


블룸버그 산하 에너지조사기관 블룸버그NEF(BNEF)의 코리 칸토르 애널리스트는 “테슬라 둔화로 전기차 투자 중단에 나선 업체들이 있지만 현대차와 GM 등을 뒤따라야 한다"며 “이들은 저렴한 전기차를 적극적으로 출시해 규모의 경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동차업체들이 지나치게 겁을 먹고 있는데 이는 테슬라에서 비롯된 문제"라며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고 싶으면 전기차를 대규모로 생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미국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현대차 전기차 전용 공장이 오는 10월에 완공돼 생산이 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CEO)는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합작인 얼티엄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가 올해 20~30만대 생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현대차, GM, 포드가 올해 처음으로 연간 1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해 경쟁력의 새로운 터닝포인트를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같은 성장에 힘입어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최근 발표한 '2024 글로벌 전기차 전망 보고서'를 통해 미국 전기차 판매량이 지난해 110만대에서 내년 250만대로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성준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