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전국 중학생 3600명대상 미래진로 멘토링

윤민영 기자 2020-10-26 14:25:35

인천 등 14개 학교서 진행



(사진) 건설교육 아카데미 실시

▲포스코건설 직원이 중학생들에게 회사가 건설한 대표 건축물을 소개하고 건설업분야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포스코건설은 올해 전국 중학생 3600명을 대상으로 미래진로 멘토링인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실시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는 인천지역 12개 학교와 삼척·대전·남양주·경기광주 등 현장 인근 14개 중학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건설교육 아카데미는 포스코건설이 인천시 교육청과 손잡고 함께 개발한 중학생 대상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이다. 건설업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체험과 강의를 통해 전달 함으로써 미래 진로탐색의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교육 여건이 열악한 인천 도서지역 대상으로 처음 교육을 실시해 학생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26일 연평중학교에서 열린 교육에서는 포스코건설 해외인프라영업그룹최함록 부장이 회사가 직접 건설한 대표 건축물과 해외 건축물들을 소개하고 인류의 삶의 질 개선에 앞장서는 건설산업의 중요성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또 미래 진로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건설업 관련 직업과 학과도 소개했다.

청소년 직업흥미검사를 통해 중학생들의 적성에 맞는 진로 소개와 본인이 청소년기에진로에 대해 고민했던 경험을 공유하고 중학생들이 직접 3D 종이 건축물 모형도 제작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중학생들에게 생소한 건설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미래진로를 탐색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