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세 심각" 오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 논의

여헌우 2020-11-29 08:31:30
PYH2020112709390001300_P4

▲세종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27일 오전 학생과 교직원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기 위해 운동장에 줄지어 있다. 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는 등 국내 방역에 허점이 생기자 정부가 29일 추가 대책을 내놓는다.

정부는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논의·확정한다.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하거나 전국에 일괄적으로 1.5단계 또는 2단계를 적용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댄스·에어로빅학원 및 아파트단지 사우나 등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에 대한 ‘핀셋 방역’ 대책을 내놓는 방법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거리두기 단계 격상 검토는 최근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발생 확진자만 하루 500명을 넘는 등 ‘3차 유행’이 현실화한 데 따른 것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26∼28일 사흘 연속(581명→555명→504명) 500명대를 이어갔다. 이 기간 지역발생 환자는 552명→525명→486명이었다.

현재 7개 권역 가운데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과 경남권은 1.5단계가 각각 시행 중이다. 2.5단계로 단계가 격상되면 유흥시설에 더해 노래방까지 아예 문을 닫는 등 중소 상공인들의 경제적 타격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국을 1.5단계 또는 2단계로 격상한 뒤 지역별 상황에 맞게 방역 조치를 일부 조정하는 방안 등을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0

실시간 종합Top

TOP